닫기

닫기

네덜란드의 건축은 자연을 대신한다

동경에서 출발해 런던을 경유, 암스테르담의 스키폴(Schiphol) 공항에 내린 시간은 현지시각으로 밤 11시가 넘어서였다. 민박집에 전화를 걸고 버스를 탔다.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동안, 어둑한 차창 밖 풍경을 봤다. ‘네덜란드구나!’ 어둠 속에서도 차창 밖의 풍경이 낯설게 느껴진 것은 단지, 여행지에서 느끼는 긴장이나 설레임 때문만은 아니었다. 다음날, 본격적으로 일정이 시작하면서, 네덜란드에 대한 정서적인 충격은 점점 커졌다.

국토의 1/4이 해수면보다 낮은, ‘낮은 땅’ 이라는 뜻의 네덜란드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것이 하나 있었다. 바다에 댐을 세우고 흙을 메워 만든 땅, 네덜란드에는 사방 팔방 어디 방향을 보아도 지평선과 수평선 뿐, 낮은 언덕조차 찾아보기 어려웠다. 30여년간 능선 속에서 고개를 넘으며 살아온 내게 온통 평지뿐인 네덜란드의 지형은 심리적인 충격일 수 밖에 없었다. 무언가 허전한 느낌! 네덜란드에서 하루하루 지나는 동안, ‘환경(지형)으로부터 오는 정서적인 이질감’이 네덜란드 건축과 연관이 있을 것 같았다.

우리나라에서는 랜드마크라 할만큼 개성있는 건축물을 찾기 힘들지만, 네덜란드는 ‘현대건축의 박물관’이라 할 만큼 도시 곳곳에 독창적이고 특이한 건축물이 가득하다. 네덜란드 건축은 어떻게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을까? 낮은 구릉조차도 찾아보기 힘든 이곳에서 건축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자연, 풍경을 대신해 그 역할과 의미를 갖게 된 것은 아닐까? 우리나라의 경우, 서울에선 남산만 올라도 도시를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고, 그곳을 오르지 않더라도 방향을 잡는 기준이 된다는 점에서, 산이며 언덕이며 고개가 방향을 잡는 랜드마크로서 역할을 한다. 굽이굽이 고개길은 그 길을 가는 행인에게 길 끝에 무엇이 있을지 한 번에 보여주지 않는다. 언덕을 넘기 전까지는 그 너머에 뭐가 있을지 알 수 없다. 경북 영주의 부석사를 영화의 시퀀스로 설명하는 것은 이미 익히 잘 알려져 있는데, 부석사를 오르는 길에 위치에 따라 보여지는 각 장면들과 마지막 정상에 올라 석양을 마주하고 올라온 길을 내려다 보는 순간 느끼는 반전 같은 걸 네덜란드에서는 기대하기 어렵겠구나! 대한민국 전통건축에서 공간을 구성하는 방식이 자연적인 지형에 바탕을 둔 것이란 점을 네덜란드에서 새삼 느끼게 된 것이다.

산이 많은 우리의 지형과 달리, 평지 뿐인 네덜란드에서는 모든 것이 수평선 위에 펼쳐져 있다. 시작에서부터 끝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원근의 차이만 있을 뿐, 도시의 모든 것들이 소실점으로 귀결되는 셈이다. 수평선과 지평선뿐인 자연환경. 이런 가운데 건축은 자연을 대신해 랜드마크를 자청하게 된 것은 아닐까? 우리의 전통건축이 자연과의 조화 속에서 태어났다면 네덜란드의 건축은 자연을 극복하는 오브제로 시작한 것은 아닐까? 모든 것이 지형에서 비롯된 것 같아 보였다.

네덜란드는 베아트리스 여왕의 통치하에 있는 입헌군주국이다. 여왕의 나라, 네덜란드에서는 공사 중인 현장을 제외한 어떤 땅도 조경이나 건축의 관리 없이 내버려두지 않는다고 한다. 잔디를 심고, 꽃을 심고, 건축물을 세운다. 복토된 맨 땅, 관리되지 않은 빈 땅을 여왕 스스가 벌겨벗겨진 듯한 수치로 여긴다고 한다. 네덜란드에서 건축은 우리와 전혀 다른 의미를 쓰이는 것 같다. 댐을 지어 만든 그들의 땅에서 건축은 곧 자연을 의미하는 것 같다.

  1. 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소재. 연면적: 2089.18㎡ / 용도: 종교시설 / 구조: 목조, 일반목구조
  1. 펨께 댓글:

    반갑읍니다. 네델란드 계시는동안 좋은곳, 좋은것 많이 보시고
    경험하시길…

    • LEOPon 댓글:

      안녕하세요, femke님. 이 여행기는 작년에 이미 다녀온 여행에 대해서 뒤늦게 적고 있는 것이고요. 1년이 다되어 가는 시점에서, 당시를 떠올리면 그을 쓰다보니 또 가고 싶어지네요.

  2. 클라리사 댓글:

    네덜란드의 자연환경과 건축과의 관계는 저도 공감하고 또 흥미있는 주제로 생각하고 있고요. 건축뿐만 아니라 미술도 그런 것 같고… 자연환경 자체가 수평,수직,미니멀리즘이니까요. 거기서 사람들 기질 또한 담백하게 형성된 것 같고. 그런데 너무 지루하다보면 가끔 돌출행동을 하고 싶지요.

  3. 클라리사 댓글:

    그래서 오브제가 필요하고요. 근데 뭐가 없으니.. 건축물 자체가 오브제가 되는 듯.
    네덜란드 건축사를 보면, 담백과 돌출의 정반합입니다.
    네덜란드의 도시환경에서 ‘비스타’가 없다는 점도 특징이지요.
    오브제가 필요하긴 한데 초고층 랜드마크는 또 지을 여건이 안되니
    해체적으로 나가는 듯.
    그런데 그런 튀는 건물 일부 외에는, 대다수 국민들은 아주 지루하고 단조로운 건물 안에 산답니다.

  4. ipodart 댓글:

    전 수중가옥이 정말 신기했어요. 네델란드인지는 모르지만 , 이나라가 수중가옥에 관심이 많을텐데..
    댓글쓰기 좀 힘들어요. 이메일도 넣어야되고.^^; 그래도 꼭 쓰고 싶어서..^^

    • LEOPon 댓글:

      앞으로도 자주 들러주세요. 그리고 댓글 입력할 때 맨밑에 오픈 아이디를 체크하시고, 블로그 주소만 입력하시는 방법도 있습니다. 오픈 아이디가 대세인듯 하네요.

댓글 남기기

사진 · © leopon9
사진 · © leopon9
사진 · © leopon9
사진 · © leopon9
사진 · © leopon9
건축도시공간연구소, 'BOOT UP, 건축도시 START UP' 발간
Fri, 16 Mar 2018 06:08:27 GMT
김교흥 "원도심 사업 위한 인천도시재생청 설립할 것"
Fri, 16 Mar 2018 08:03:00 GMT
'서울시 도시재생 및 건축분야 용역 설명회' 8일 개최 도지재생본부, 주택건축국 등 5개부서 사업계획 발표
Wed, 7 Mar 2018 09:02:48 GMT
서울시, '골목길 재생 활성화 기반마련' 심포지엄 개최
Mon, 12 Mar 2018 05:55:35 GMT
편리하고 아름다운 공공건축물 만든다
Thu, 15 Mar 2018 22:55:49 GMT
도시재생 관점으로 '21세기형 골목길' 방안 모색
Wed, 14 Mar 2018 16:58:38 GMT
“건축이 삶을 얼마나 바꾸는지 알리고 싶다”
Sun, 11 Mar 2018 10:03:16 GMT
도시재생뉴딜·사회적경제 접목 시스템 구축
Fri, 9 Mar 2018 09:06:07 GMT
서울시, “한국형 도시재생 표준모델 정립 추진”
Sun, 25 Feb 2018 09:48:59 GMT
광화문광장 재조성 5월 설계공모…청와대 이전 준비도 본격화 서울시, 2018 도시 및 건축분야 용역 계획
Thu, 8 Mar 2018 15:02:45 GMT
서울시, 도시재생 꿀팁 전수한다.
Tue, 6 Mar 2018 08:14:18 GMT
제11회 친환경건축디자인 공모전 내달 개최
Sat, 3 Mar 2018 23:29:31 GMT
시흥시도시재생센터, 재생사업 위한 전문기관과 MOU 체결
Wed, 7 Mar 2018 14:45:17 GMT
도시재생 뉴딜 중심시가지형 18개 사업, 문화영향평가 받는다
Mon, 5 Mar 2018 01:41:57 GMT
서울시, 국내외 유명건축가 초청 '창동·상계 창업단지' 설계 공모
Tue, 6 Mar 2018 08:24:11 GMT
87년 된 서울 체부동 성결교회, 생활문화공간으로 재탄생
Mon, 12 Mar 2018 02:17:07 GMT
도시재생 뉴딜 '청년 일자리 해커톤' 무박 2일 개최
Thu, 22 Feb 2018 09:16:09 GMT
LH, 허정도 신임 상임감사위원 취임
Mon, 12 Mar 2018 00:03:59 GMT
충남도, 도내 건축 공무원 연찬회 개최
Fri, 16 Mar 2018 16:11:57 GMT
韓·싱가포르, 스마트시티 협력방안 논의
Fri, 9 Mar 2018 08:59:43 GMT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