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개발 사업을 통해 되살아난 낡은 창고, Pakhuis De Zwijger

“De Zwijger” 이라는 이름 앞에 창고라는 뜻의 네덜란드어, pakhuis가 붙는 건물. 얼마나 대단한 창고길래, 이름에 ‘창고’ 라고 쓸까? 이 건물의 이름을 이해하려면 역사를 들여다 봐야 한다.

Pakhuis de Zwijger는 건축가 J. de Bie Leuveling Tjeenk 와 제조업자 K. Bakker에 의해 설계되어 1933~34년에 지어졌다. 이 건물은 상업적인 표현주의 건축물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특히, 콘크리트 공법에 있어 두가지의 특별한 요소를 볼 수 있는데, 버섯모양의 기둥들과 (기둥 위에 얹혀져 있는)돌출된 커다란 스판의 바닥이 바로 그것이다.

이 건물은 원래 주로 부패하기 쉬운 것들을 냉장보관하는 창고였는데 그러다보니 오랫동안 크랙이 간 상태로 방치되어 한동안은 암스테르담 언더그라운드 그룹의 리허설 장소로 사용될 뿐이었다. 이 건물을 개조하려는 계획이 많이 있었지만 실현되지 못했고, 암스테르담 자바섬을 잇는 도시계획에 의해 건물을 관통하는 다리가 세워지게 된다.

1997년 암스테르담시는 이 창고 건물을 문화, 공공 시설로 바꾸려 했고, 활용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모으기 시작했다. 이것이 지금의 Pakhuis de Zwijger의 토대가 되었고, 몇 차례의 수정을 거쳐 지금에 이르렀다. 수해에 걸쳐 서면 작업과 협상안은 성과 없이 흘러갔고, 2000년부터는 이 창고의 존폐 자체가 불확실해지기도 했다. 2002년 초, 지방자치단체의 PMO(Project Management Office: 프로젝트 관리 부서)는 다시 실현 가능한 방법들을 조사하기 시작했고, 많은 시행착오 끝에 1년 뒤 컨설턴트 Dieric Elders와 건축가 André van Stigt에 의해 지금의 Pakhuis de Zwijger가 설립되기에 이른다. 이 창고 건물의 재개발에 필요한 예산을 협의한 후 2004년 말, 프로젝트는 암스테르담 시로 이관되었다.


[ 사진 출처: www.dezwijger.nl/ ]

결론적으로, Pakhuis de Zwijger는 관통하는 자바브릿지 계획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았다. 이 낡은 창고건물은 재개발 사업으로 인해 철거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새로운 문화복합시설로 되살아난 셈이다. 우리로서는 상상 조차 쉽지 않은 일이다. 서울 도심 정비를 명분으로 세운상가와 동대문운동장이 철거되었고, 아시아 최대의 악기시장, 낙원상가도 철거에 대한 소문이 흉흉하니 말이다.

2001년 이 창고건물을 관통하는 다리가 지어진 이래, 이 곳 자바 브릿지는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었고, 창고는 미디어와 문화를 위한 장소로 다시 태어났다. Pakhuis de Zwijger에는 TV 스튜디오, 전시 공간, 화실, 회의실, 사무실 및 연극, 음악, 콘서트, 강의 등을 위한 여러 개의 무대가 마련되어 있다. 게다가 1층(그라운드 층)에는 퍼블릭 바와 레스토랑까지….

  1. Architectenbureau J. Van Stigt에서 설계한 / 총 3건의 관련기사 및 영상.
  2. 1959년 8월 10일 Amsterdam, Netherlands 출생 Netherlands 국적 / 총 1건의 관련기사 및 영상.
  1. 클라리사 댓글:

    와…자세한 정보, 취재…

    이 건물이 담고 있는 의미만큼이나 좋습니다. 건축,도시계획에서, 공간이 지닌 역사를 간직하고 그 맥락을 살리려는 노력들이 눈물겹게 부럽지요. 좀 아픈 기억이더라도, 매끈한 외모는 아니라도, 기억하고, 또 공간에 의미를 부여한다는 그 전통, 이 중요한 가치라는 걸 새삼 느끼고 갑니다. (그리고, 이 건물 이름, De Zwijger는 ‘침묵하는 자’인데, 아마도 네덜란드 건국의 아버지 윌렘 반 오란여의 별칭인데, ‘침묵공’이라고 하는…그 ‘침묵공’을 딴 이름이 맞는지 모르겠네요.)

    • 레오퐁 댓글:

      아! 그런 뜻이 있었군요.
      네덜란드어로 된 정보에 대해선 확인할 방법이 없었는데,
      감사합니다. 그런데 어떻게 읽어야 하나요?
      읽을 수도 없으니…

  2. 분홍별장미 댓글:

    우리나라같으면 그냥 부셔서 그 위에 새로 지을거예요^^ 역시 다르긴 다르군요~

    • 레오퐁 댓글:

      문화와 공간에 대해 인식하는 것이 다르다고 봐야겠죠.
      게다가 이런 움직임의 중심에 자치단체가 있고
      사회적인 협의를 통해 개발을 진행해 나간다는 것도 주목할만한 점이고요.

  3. 펨께 댓글:

    Pakhuis de Zwijger는 한국어로 발음하자면 파크흐이스 드 즈베이거로. 멀티컬쳐센터로 유명한것 같더군요. 요즈음 이런 창고나 페쇄된 공장을 이용하여 복합문화센터로 이용하는 일이 더러는 일어나는것 같아요. 좋은 생각이라 여기고 있답니다. 무식하게 무조건 때려부수는 일보다는 건물의 역사를 잘보관하는 그런일에 찬성하는지라…

  4. gemlove 댓글:

    건물 멋지게 살려놨네요.. 예전에 도시 건축 디자인에 관한 다큐를 보는데, 네덜란드가 거의 Top으로 나오더군요.. 그런 이유가 있었네요 ^^

    • 레오퐁 댓글:

      네덜란드는 알면 알수록 새로운 것들을 보게 됩니다.
      흥미로운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이런 건축, 디자인의 육성의 근본을 찾다보면 지자체와 국가적인 지원이
      바탕에 깔려 있다는 것도 흥미로운 부분이고요.

댓글 남기기

사진 · © leopon9
사진 · © leopon9
사진 · © leopon9
수원시-수원시건축사회, '도시재생사업' 협력
Fri, 16 Nov 2018 06:32:28 GMT
내년부터 서울 424개 全洞마다 '전담건축가' 배치된다
Fri, 16 Nov 2018 23:00:05 GMT
[성공기업] 건축설계와 CM 병행하는 도시재생사업의 강자
Tue, 23 Oct 2018 00:45:17 GMT
도시재생 펀드로 수익·공익 동시 추구
Mon, 12 Nov 2018 08:19:08 GMT
[2018 한국건축문화 우수상] 한내지혜의 숲. 버려진 공간에 탄생한 작은 도서관
Tue, 13 Nov 2018 01:49:29 GMT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집값은 존재값... 졸지에 부자되면 삶도 버블될 것" 건축가 승효상
Fri, 26 Oct 2018 23:28:29 GMT
이상훈 시의원, 도시재생형 지구단위계획 촉구
Thu, 15 Nov 2018 06:08:00 GMT
도시재생노래·도시재생율동…시민 2200명 중 7명만 아는 도시재생
Fri, 2 Nov 2018 10:07:20 GMT
[손관승의 리더의 여행가방] (16) 요즘 가장 '핫'한 도시 베를린... '비키니 베를린'에서 읽는 최신 트렌드
Thu, 15 Nov 2018 20:10:22 GMT
[인터뷰] 김영종 종로구청장 "창조적 도시재생...'명품 종로' 만들 것"
Mon, 5 Nov 2018 08:39:50 GMT
[전문가 포럼] 건축은 건축주와 사용자에게서 시작한다
Mon, 12 Nov 2018 10:31:12 GMT
[창원소식]김경수 도지사, 경남건축문화제 참석 격려 등
Fri, 9 Nov 2018 08:15:52 GMT
KCC, 저층주거지 '온溫동네 사업'에 건축자재 기부
Thu, 15 Nov 2018 01:05:18 GMT
HUG, 중학생 '건축가 체험 프로그램' 진행
Fri, 9 Nov 2018 07:42:29 GMT
집닥, 건축 실전 노하우 알려준다
Mon, 29 Oct 2018 01:47:11 GMT
2018년 11월 16일 경기모바일
Fri, 16 Nov 2018 09:36:24 GMT
국토위, 도시재생뉴딜 예산 놓고 충돌
Thu, 8 Nov 2018 21:00:48 GMT
스포츠 산업의 '리더'를 만난다, 더 넥스트 스포트 어젠다 V 23일 개최
Thu, 15 Nov 2018 00:47:42 GMT
″다학제간 연구로 '우리의 도시공간'에 대한 납득되는 설명을 제시할 때″
Wed, 14 Nov 2018 15:27:18 GMT
(재생건축 기획①)북성로, 재생건축으로 도심재생
Mon, 12 Nov 2018 12:51:09 GMT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